글리코영양소와 유방암 초기증상 건강관리





유방암의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모르기 때문에 어떤 사람이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높고 어떻게 하면 

 

유방암을 피할 수 있는지 확실하게 말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여러 연구를 통해 유방암 환자와 아닌 

 

사람을 비교하였을 때 차이점을 발견할 수 있었으며 이러한 차이점을 위험인자라고 한다. 유방암의 

 

위험인자로는 여성 호르몬(에스트로겐), 연령 및 출산 경험, 수유 요인, 음주, 방사선 노출, 유방암의 

 

가족력 등이 알려져 있다.

유방암의 초기증상으로는 정말 아무 증상이 없다는 것입니다.

 

혹이 만져지거나 겨드랑이에 잘 움직이지 않은 여러 작은 혹들이 만져지면 이것은 진행성 유방암의 초기증상이랍니다.

 

일단 혹이 만져지면 반드시 유방 외과 전문 의원을 방문하셔서 초음파 검사를 받으시고 검사에서 의심스러운

 

혹이 있으면 굵은 바늘을 이용하여 조직검사를 받으면 됩니다.

 

유방암의 5년 생존율은 0기 암의 경우 100%에 가까우나 4기의 경우 20% 미만이다. 그러므로, 유방암의 

 

생존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증상이 없을 때 조기 발견하는 것이다.

 

유방암의 초기증상은 아무증상이 없기 때문에 꾸준히 검사를 받아보고 사전에 예방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암은 무엇때문에 우리 몸에 생기고, 번져나갈까요?

 

 

여러가지 연구결과로 부터 8가지 필수 당영양소 레벨이 낮아지면, 암이 발생할수 있다고 합니다.

 

과학자들은 비정상적인 글리코 단백질의 형태가 암세포의 형태를 이루는 신호가 될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실제적으로 글루코스가 난소암에 투여되었던 검사에서 좋은 결과를 보았습니다. 갈락토스가 주성분인

 

아리비노갈락탄 은 면역체계를 자극하여, 간암세포의 확산을 막을수 있고, 크실로스의 공급은

 

소화기관과 관련된 암을 예방할 수 있고, 푸코스는 유방암에 대한 효과를 기대할수 있는 실헙결과가 나왔습니다.

 

물론 글리코영양소는 만병통치약이 아닙니다.

 

하지만, 감기를 걸리지 않기위해, 면역력을 기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것 처럼,

 

인체에 대한 세포 자체의 면역력을 키우는 것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